게시판타이틀 호주 새내기정보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추천수 490 | 조회수 15,127

제목

호주에서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과일들
내용

한국 분들이 즐겨 찾으시는 과일들로 소개합니다.


*
아보카도 Avocado



아이들 주먹만한 크기에 특유의 기름진 연두빛 과육과 커다란 씨
진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그냥 배어 먹는 법은 잘 없고, 다른 것과 어울려 먹습니다.
샌드위치, 쓰시, 김밥 등과 잘 어울리고, 숟가락으로 떠서 아이들 간식으로 주기도 합니다.

딱딱하면 먹기 힘드니, 고르실 때 손가락으로 살짝 눌러서 조금 들어갈 정도면 잘 익은 것입니다.
씨앗을 중심으로 그림과 같이 반으로 갈라 내고, 씨는 칼로 톡 찍어서 비틀어 빼어 냅니다.
다음, 껍질을 벗겨내어 먹기 좋게 자르거나 숟가락 등으로 파서 먹습니다.

가격은 개당 2불,3불 정도

주의 알러지 : 드물게 알러지가 나타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삼킨 목이 아리기도 하고, 심하면 심한 복통 설사 등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동물에게 극심한 부작용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개나 고양이나 말이나 새, 물고기 등의 동물이 먹었을 경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
망고 Mango




어른 주먹만한 혹은 그보다 조금 더 큰 정도의 열대 과일

특유의 진하고 향긋한 향이 살아 있고, 잘 익으면 당도가 매우 높습니다.
한 여름이 되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과일입니다.

씨는 질긴 섬유질이 잡고 있어 빠지지 않으므로
씨 부분이 있는 중간은 남기고 양 옆으로 두 부분으로 자른 다음
조그만 숟가락으로 떠 먹기도 하고, 그림과 같이 바둑 무늬로 만든 뒤 살짝 뒤집어 떠 먹기도 합니다.

제 철에 싸지면 한 트레이에 25불 정도에 구입하기도 합니다.
빨리 물러지므로 트레이를 샀으면 나눠 먹거나 상하기 전에 부지런히 먹습니다.


*
포도 Grapes
 




한 송이에 여러 알이 달려 있어 grapes 라고 복수로 부릅니다.
대개의 포도는 씨가 없는 포도인데, 동그란 형태도 있지만 약간 길쭉한 형태가 일반적입니다.

한국 포도와는 달리 물에 헹궈 껍질 채 먹으며, 아삭아삭한 식감이 있습니다.
연두색보다는 빨간색?이 대체로 더 답니다.
제철이 되면 킬로에 3불 밑으로 값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
멜론 Rockmelon Honeydew



    



위의 그림이 Rockmelon, 밑이 Honeydew 입니다.
맛이 서로 다르고, 어떤 때는 이것이, 또 어떤 땐 저것이 더 맛있습니다.
냄새를 맡아 보고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향긋한 향이 나는 것으로.

크기는 핸드볼 공 정도, 값은 개당 3-4불 가량 합니다.

하나 사면 가족이 두 번 가량 먹을 수 있으니 일단 하나만 골라 오세요.





위 그림의 멜론은 Spanish Melon이라고도 하는 Piel De Sapo 입니다.

호주 수퍼마켓보다는 중국계 과일점에서 더 잘 찾아볼 수 있으며, 멜론 중에서 가장 달고 맛있는 경험을 하실 수 있습니다. 가격은 위의 두 멜론과 비슷합니다.




*
커스타드 애플 Custard apple





파스텔 톤 연두색 울퉁불퉁한 과일
크기는 아이 주먹만한 것부터 어른 주먹 둘을 붙인 만큼 큰 것까지 다양합니다.

단단한 것은 피하시고 누르면 몰랑몰랑하게 들어가는 것을 택하시되 너무 무른 것은 아닙니다.
손으로 쉽게 쪼개지며 안은 하얗고 부드러운 과육과 새까만 씨앗으로 차 있습니다.
쪼갠 상태에서 껍질을 들고 과육을 먹습니다.

잘 익은 것은 매우 달고, 부드럽고 매혹적인 맛이 납니다.
킬로당 8불 가량.



다음에 소개하는 과일들은 한국분들이 잘 드시지는 않지만 과일점에서 흔하게 보실 수 있는 것들입니다.

* Passion Fruit





야구공보다 작은 동글동글한 과일
파랗게 자라서 보랏빛으로 익습니다. 매우 새콤하고 무른 과육이 들어 있습니다.


*
파파야 혹은 포포 Papaya, Papaw



나름대로의 팬을 확보하고 과일점에 빠지지 않고 나와 있는 과일입니다.
씨앗이 와글 와글 붙어 있습니다.
씨앗을 제거하고 보드란 과육을 먹습니다.

잘 드시는 분에게는 죄송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좀 구리한 냄새가 난다고들 합니다.



*
별과일? Starfruit



 
횡으로 자르면 불가사리(StarFish) 같이 보이는 이 과일
독특한 맛은 없지만 무난한 맛을 한 이 과일,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에도 나온 적이 있습니다.
비타민 C가 많다고 소개되었습니다.




* 듀리안 Durian



잘 드시는 분들은 이보다 더 맛있는 과일은 없다고 하는데요

밤송이 같은 껍질 속에 노란색 과육이 들었습니다. 향을 처음 접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맡기 힘든 향이라고 한답니다. 도전?


(2016년 4월 7일 업데이트)

 

추천 목록
110.143.***.19 2016-04-07 13:14:06
수정 | 삭제 | 답글

저기.. 잘못 알고 계신데요. 두리안하고 잭 프룻은 다른 과일입니다. 그리고 혹시해서 말하는데, 두리안과 술을 같이 드시면 안됩니다. 죽을수도 있어요. 어.. 난 괜찮던데 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하다 다른 사람은 진짜로 죽을수도 있습니다.

124.181.***.158 2017-05-29 17:14:15
수정 | 삭제 | 답글

라즈베리가 없네요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5439382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호주 브리즈번의 초간단 소개 - 위치, 인구, 날씨, 시차, 물가, 화폐, 역사, 그리고 ...[3]
* 호주 제 3의 도시 호주에서 시드니, 멜번에 이어 세 번째로 큰 도시 브리즈번은 호주 동해안 중심에 위치해 있습니다.    * 뭐라고 읽죠? 브리즈번? 브리스번? 브리스베인?  ...
편집부
| 2013-04-23 | 조회 23,354 추천수 405
호주의 다른 점 초간단 소개 - 반대인 것들, 전기, 각종 표기, 남십자성[3]
* 반대로 반대로 잘 알고 왔음에도 한참 동안 헷갈립니다.차도 반대로 다니고, 운전석도 반대, 깜빡이와 와이퍼도 반대.씽크대의 물도 반대로 돌아 내려가고, 담쟁이 넝쿨도 반대로 휘어 감는답니다.집은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3,191 추천수 400
호주의 간단한 예절[7]
* 말할 때 눈을 보라상대방의 말을 존중하고 있다는 표시입니다.상대방이 나에게 이야기할 때 눈을 보고 있지 않으면 자신의 말을 귀 기울여 듣지 않는다고 생각하여 불쾌히 여기며, 어떤 경우에는 말을 중단하...
편집부
| 2013-05-12 | 조회 17,453 추천수 484
호주 오기 전에 미리 할 일 - 영어 이름 짓기
* 여권 만들기 전에 먼저 이름을 다듬자   여권에 적힐 내 이름은 평생 나를 따라다닐, 아마 평생 고치기 힘든 이름이 될 것입니다. 나중에 이름을 고친다고 해도 이전 이름은 평생 나를 따라 다니...
편집부
| 2013-04-23 | 조회 13,824 추천수 412
호주 오기 전에 할 일 - 임시 숙소 정하기
호주에 도착했는데 어디로 갈지 모르겠다면 좀 난처합니다. 내 보금자리를 정하기 전, 임시로 몇 일 어디서 묵을지 생각하고, 정하고 옵니다.   * Backpackers 호텔, 모텔이 비싸 보인다면 Backpac...
편집부
| 2013-04-23 | 조회 12,104 추천수 467
호주 오기 전에 할 일 - 공항 픽업 정하기
* 택시 타기 정해진 숙소의 정확한 주소를 택시 기사에게 준다면 택시를 타고 가실 수 있습니다. 택시 요금은 한국보다 훨씬 비쌉니다. 공항에서 시티로 이동한다면 20분 정도 걸리는데 요금은 약 40-50불 정도...
편집부
| 2013-04-25 | 조회 12,565 추천수 518
고립에서 탈출 - 호주 휴대폰 개설, 그리고 인터넷 070 전화
* 모바일(폰)이라 부른다. 한국에서 쓰시던 휴대폰은 호주에서 심카드(SIM card)만 바꿔 끼워 쓸 수 있습니다.한국에서는 핸드폰,휴대폰이라 하고, 호주에서는 Mobile Phone, 줄여서 Mobile이라고도 ...
편집부
| 2013-04-19 | 조회 12,358 추천수 378
자금 통로 확보 - 은행 계좌 개설
 아무래도 은행에 돈이 없으면 불안하고 위축됩니다.한국에서 돈이 올 통로를 마련해야죠?신용카드가 있더라도 현금이 필요할 때가 있는 법입니다.은행계좌를 만들고 호주에서 필요한 신용도 만들어 볼까요?&nb...
편집팀
| 2013-04-26 | 조회 13,746 추천수 478
먹고 살기 - 호주 슈퍼마켓[1]
자, 어쩌면 그 무엇보다 먼저 해결해야 할 것이 이 먹을 일입니다. 호주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일 중 하나입니다. 너무 염려 말고 부딪혀 보세요. 기본적인 영어 표현들도 조금 다루어 보겠습니다.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4,043 추천수 421
먹고 살기 - 한국 식품점
호주 식품들만 먹고 살 수 있는 한국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한국 보단 비싸지만, 다행히 대부분의 필수 한국 식품들을 일명 ‘한국 식품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식품 뿐 아니라, 각종 생활용품과, 어쩌...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8,239 추천수 396
보금자리 구하기 - 쉐어냐 홈스테이냐[1]
  * 용어 해설 : 쉐어(share)는 자취, 홈스테이(homestay)는 하숙   원래 쉐어의 의미는 한 집을 (가족이 아닌) 여러 명이 거주비를 나누어 내며 한 곳에 거주하는 형태를 말하고, 홈스테이는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2,248 추천수 459
호주에서 운전할 준비 - 한국 면허증 공증 받기, 한국 면허증으로 호주 면허증 받기
 * 운전면허증 번역 공증 -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운전할 수 있나?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운전면허증은 한글로 되어 있으므로, 자격을 갖춘 번역사(NAATI라고 합니다, 나띠)가 영어로 번...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6,594 추천수 522
호주에서 운전할 준비 - 중고차 구입하기
 * 한국보다 운전하기 좋은 환경 복잡한 시티가 아니라면 호주에서 운전하기는 한국보다 매~우 쉽습니다.매너도 좋고, 차선도 넓고, 주차도 쉽고, 길에 차 댈 자리도 모자라지 않습니다. 그리고 하나...
편집부
| 2013-04-27 | 조회 20,778 추천수 413
호주에서 일할 준비 - TFN(세금번호) 등록[1]
  * 주민등록번호 대신 TFN(Tax File Number)? 아시는 분은 아시지만 호주에는 주민등록증이 없습니다. 주민등록이 없으니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것이 당연합니다. 한국에서 함부로 주민등록번호를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2,373 추천수 359
호주에서 일할 준비 - 화이트 카드 만들기[6]
[ 이 글은 브톨통신에 후레쉬님이 작성한 글을 정보게시판으로 가져온 것입니다 ]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화이트 카드가 뭔지, 어떻게 따는지 등등... 궁금해 하시더군요. 더욱이 ...
후레쉬
| 2014-01-24 | 조회 25,405 추천수 394
호주 대중교통 이용하기 - 버스, 트레인, 택시, 시티캣, Go Card, Zone[1]
 * 비싸고 드문 드문한 대중 교통 적은 사람들이 넓은 곳에 퍼져 살아서일까요? 대중 교통의 질이 좋아서 그에 맞는 비싼 대가를 치르는 것일까요?대중 교통비는 한국의 3배, 배차 간격도 드문 드문,...
편집부
| 2013-04-26 | 조회 20,965 추천수 390
Certified Copy 를 제출하라? - JP 공증 받기
한국에선 볼 수 없었던 매우 생소한 제도 중 하나가 바로 이 JP 공증입니다. 이미 여러분은 다수의 원본 문서를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여권, 졸업증명서, 운전면허증, 은행에서 받은 Statement, ...
편집부
| 2013-08-07 | 조회 18,172 추천수 420
호주의 신기한 동물, 위험한 동물[2]
호주에서 여러분이 마주칠 신기한 동물들을 소개합니다.   포썸 Possum     작은 유대류의 일종으로 주택가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살며, 때로는 너무 깊숙히 들어와 살기도 합니다. 꼬리 길...
편집부
| 2013-04-30 | 조회 21,168 추천수 379
호주에서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과일들[2]
한국 분들이 즐겨 찾으시는 과일들로 소개합니다.* 아보카도 Avocado아이들 주먹만한 크기에 특유의 기름진 연두빛 과육과 커다란 씨진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그냥 배어 먹는 법은 잘 없고, 다른 것과 어...
편집부
| 2013-05-11 | 조회 15,127 추천수 490
호주 오면 제일 처음 해 보고 싶었던 바베큐
꼭 해 보고 싶었던 바베큐 시원한 야외에서, 탁 트인 잔디밭에서, 바다가 보이는 곳 해변 앞에서 해 보고 싶었던 바비큐 호주에서 반드시 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조금 규모가 있...
편집부
| 2013-05-12 | 조회 13,480 추천수 508
1

한국에서 물건 싸게 사는 TIP 공유합니다!
[브톨통신]
20명 허용 6월1일로 앞당겨졌다
브리즈번스토리 | 2020-06-02
[버클리음대입시전문 기관 inBerklee] 해외...
퀼즐랜드 5월16일부터 코로나 제한조치가 ...
5월2일 토요일부터 일부 완화 나들이 낚시 ...
바뀐 생활, 어디에 돈을 더 쓰고 덜 쓰나
병원가기 - 아기 낳기
호주 신분증을 간단히 확보한다 - Adult Proof of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