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타이틀 호주 실전정보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추천수 375 | 조회수 21,642

제목

병원가기 - 호주의 의료제도, 가정의 GP 먼저, 진료비
내용




*
호주의 공립의료 시스템, Medicare

 

호주는 기본적으로 공립의료입니다.

국민의 세금과 Medicare Levy로 조성되는 자금으로 의료비를 국가에서 부담하는데, 이러한 의료비에는 가정의, 입원, 수술, 응급실 비용 등이 모두 포함됩니다.

그러나, 의료의 수요보다 공급이 모자라므로, 공립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아주 오랜 기간을 기다려야 하는 일이 생기게 되고(응급이 아닌 경우), 이를 보완하기 위한 사립의료기관이 함께 공존하는 형태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립 병원 의료비를 내 주는 사립의료보험(Medibank 같은 곳)에 가입을 하는 것이죠.

 
참조 : www.medicareaustralia.gov.au

 

호주의 의료제도를 아예 모르고 영영 살아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래도 살다 보면, 내가 아프거나, 사랑하는 가족이 아파서 병원에 갈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먼저, 긴급하지 않은 때, ,

감기에 걸린 것 같은데 약을 처방 받고 싶다거나,

등에 뭐가 나서 가렵고 잘 낫지 않는다거나 하는 경우나,

눈이 흐릿하고 시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듯 하거나

하는 등의 모든 비응급 상황에서는 GP 를 먼저 봐야 합니다.

 

* GP

GP General Practitioner 는 이러한 진단을 위해 존재하는 전문 가정의로서, 모든 전문의 specialist 로 가는 관문이 되기도 합니다. 학교에 제출하는 기본 자료에도 아이의 가정의 family doctor를 적도록 하고 있어, 아이에게 의료적인 문제가 생기면, 긴급한 경우엔 학교에서, 아이의 의학적 자료, 특이사항, 알러지, 치료경력, 투약 history를 다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가정의와 접촉을 하게 됩니다.

 

GP 가 진단을 잘 못 하면 병을 키울 수도 있고, 나아가 더 큰 일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진단을 하기 위해서는 청진도 하고, 혈압도 재어 보고, 들여다 보기도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문진의 역할이 가장 큽니다.

뭘 먹었느냐, 언제부터 아프냐, 어디가 아프냐, 어떻게 아프냐 까지 진행하면, 처음엔 아픈 걸 영어로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막막하기도 합니다.

명확한 의사 전달이 필요하므로, 대충 대충 말하고 알아 들어서는 안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자신의 GP를 한국 사람으로 선정하는 예가 대부분입니다.

 

 

* 한국 의사 (GP)는 어디에 있을까요?

 

많이 있지는 않습니다만. 예전보다는 확실히 많아졌습니다. 연락처는 브리즈번스토리 전화번호부의 병원, 한의원, 안경 카테고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전화번호부 병원 카테고리 바로가기]

 

이 병원들에 전화를 하면 한국 사람이 친절히 받아 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호주 receptionist 가 받을 확률이 더 높습니다. 아마, 한국 사람만을 고객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현지인들을 고용하거나 영어로 먼저 응대를 하는 것이겠죠.

그렇다면 간단한 예약 정도는 영어로 하셔야 합니다. 달력을 미리 준비합니다.

물어볼 것이 뻔하므로 못 알아 듣는 부분이 있더라도 준비한 대로 밀고 나갑니다.

Can I make an appointment with Dr. 누구누구?

이 정도만 저 쪽에서 알아 들어 주면 절반 이상 되었습니다.

언제로 하고 싶냐고 물어올 겁니다.

바로 하고 싶으면 as soon as possible 이라 하면 언제 언제가 가능하다고 할 겁니다.

아니면 예약이 밀려서 여러 날 뒤인 언제까지는 안 된다고 할 겁니다.

그 다음부터는 날짜와 시간인데, 서로 주고 받은 말을 마지막으로 확인하면 아무 문제 없을 겁니다.

 


* GP를 만나는 절차


예약 시간에 맞춰 도착하자마자 Reception에 자신이 왔음을 알립니다. 만약 그 곳에 처음 가시는 거라면 종이를 주고 이름, 연락처, 의료보험 등과 관련된 것을 적어달라고 합니다. 다시 같은 곳에 가시는 경우에는 이 절차가 없습니다.

(앉아서) 기다려 달라고 합니다. 보통 약속 시간보다 진료실에 불려 들어가는 시간이 지체되기 쉽습니다. 

의사가 직접 나와서 이름을 불러 데리고 들어갑니다. 이 때 가족이 동행했으면 같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의사의 진료와 상담을 마치고 나오면 , 필요한 경우 발행된 약 처방전(prescription)이나 혈액검사나 방사선검사 관련 용지들을 reception에서 받고 진료비를 지불합니다.


 

* 진료비는 얼마나 드나요?

 

맨 처음에 언급한대로 호주는 공립의료를 기반으로 하지만, 진료하는 의사에 따라 환자의 주머니에서 돈을 20-30불 내기도 합니다(의사에 따라 다릅니다).

Bulk Billing 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진료비를 의사 측에서 환자에게 청구하지 않고 바로 Medicare 로 청구하는 것을 말하는데, 자연스레 환자는 아무 것도 안내도 되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Bulk Billing 을 하지 않는 의사나 병원에서는, 진료비 전액을 먼저 병원에 다 지불한 이후에, Medicare 센터 혹은 사립보험 지점에 가셔서 돈(대부분 지불한 금액에서 20-30불 정도 빠진 금액)을 돌려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이 때,  병원에 낸 금액과 돌려 받은 금액의 차이를 Gap(medical gap)이라 합니다. 환자 주머니에서 나가는 금액이죠.
부분적으로 이를 시행하는 병원에서는, 진료 후 해당 Gap만 병원에 지불하는 방식을 취하기도 합니다.

약을 처방(Prescription) 받으면 인근 약국에서 처방전을 제시하고 약을 타는데 추가로 지출을 하셔야 합니다.


 (2015년 6월 4일 업데이트)

추천 목록
118.211.***.11 2018-02-12 10:36:39
수정 | 삭제 | 답글

아주 이해하기 쉽게 설명 잘 해주셨습니다. 많은 도움이 됩니다. 특히 Bulk Billing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분이 없어서 항상 궁금했습니다. 환자로서는 가능하면 Bulk Billing 하지않는 병원에 가는 것이 편리하겠네요.

203.23.***.119 2018-02-12 17:05:59
수정 | 삭제 | 답글

음...bulk billing을 하는 곳에 가는것이 편리한것 같은데요...돈도 아끼고...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761976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브리즈번에서 반려동물 키우기
 출처 : 브리즈번 시의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브리스번에서 동물 및 반려동물 키우기시의회는 대부분의 가축을 기르는데 지켜야 할 법이 마련되어 있지만, 동물 소유주가 된다는 것에는 그만한 책임이 따릅니다. 소유주...
브리즈번스토리
| 2017-08-28 | 조회 5,411 추천수 210
호주 신분증을 간단히 확보한다 - Adult Proof of Age Card (18+ 카드)
* 신분증이 여권 밖에 없다? 호주 운전면허증은 호주 생활에서 좋은 신분증이 됩니다만, 한국 운전면허증이 없거나, 있어도 만 25세 미만이라 호주 면허증을 받지 못하셨다면, 딱히 신분증으로 가지고 다닐 문서가 없습...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7,209 추천수 403
어디서 사야 하나? - 전자제품, 생활용품, 가구, 공구 전기 철물, 패션 의류 등[2]
* 식품새내기정보 - 먹고살기 - 호주 수퍼마켓에서도 잠시 소개했지만호주 대표 수퍼마켓은 Coles 와 Woolworths 입니다.이 둘은 크게 다르지 않으므로, 집에서 가까운 곳을 선택해서 가시면 될 듯 싶습니다.그 외에 독일계의 ...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8,997 추천수 435
강력한 한인 공동체 - 브리즈번 교회 정보[12]
원래 교회를 다니던 분들은 문론이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에게도 호주 생활에서 교회는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실제로 만나는 다수의 (두 세 명 중 한 명) 사람들이 호주에서 교회에 다니거나 다녔던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이...
편집팀
| 2013-04-27 | 조회 27,844 추천수 412
도서관 이용 - 공짜로 책도 읽고 인터넷도 하고 방까지 빌린다.
위 그림과 같이 삐까번쩍한 곳은 드물지만브리즈번의 도서관 시스템은 보다 서민적이고 우리 가까이에 있습니다.* 도서관에서 사람들은 무엇을 하나?책을 읽습니다.책을 빌려갑니다.공부를 합니다.만나서 공부를 합니다. ...
편집팀
| 2013-05-13 | 조회 13,386 추천수 418
병원가기 - 호주의 의료제도, 가정의 GP 먼저, 진료비[2]
* 호주의 공립의료 시스템, Medicare 호주는 기본적으로 공립의료입니다.국민의 세금과 Medicare Levy로 조성되는 자금으로 의료비를 국가에서 부담하는데, 이러한 의료비에는 가정의, 입원, 수술, 응급실 비용 등이 모두...
편집부
| 2013-05-03 | 조회 21,642 추천수 375
병원가기 - 증상, 신체부위, 병명[2]
* 먼저 증상, 머리부터 내려가 보겠습니다.두통 headache치통 toothache윙~하는 소리가 난다 humming in the ear콧물이 나는 증상(흐르는 코) runny nose재채기 sneeze기침 cough(감기) 목 안이 아프다(아픈 목)&nbs...
편집부
| 2013-05-13 | 조회 14,285 추천수 367
병원가기 - 응급실 가기, Ambulance, 응급조치[3]
응급실에 갈 일이 없어야 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안 갈려고 안 갈려고 하다가 할 수 없이 가는 곳이 병원, 그것도 응급실입니다. 특히나 낯선 곳 호주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 응급실로 갈...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5,228 추천수 391
병원가기 - 아기 낳기[2]
아기 낳기가 위 사진처럼 깨끗하고 평화롭기만 하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아기 품기, 아기 키우기와 더불어, 남들도 다 같이 겪는 일이 아니면 결코 해 내지 못할 여성들의 일생일대의 위기 아기 낳기입니다.  ...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8,279 추천수 373
약 - 호주에서 약 찾기, 구입하기
그 동안 한국에서 가져온 약들로 얼마간 버티다가 이제 호주에서 약을 찾아 볼 때가 되었는데, 무슨 약을 써야 할지 모르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기본적인 정보를 드립니다.모든 약에는 부작용이 있으며, 개인마다 약의 효...
편집부
| 2013-07-24 | 조회 24,295 추천수 466
호주(Queensland) 운전면허증 내기[14]
   호주는 한국보다 대중교통이 다소 불편하고 가격도 비싼 편입니다. 그래서 직접 차를 몰고 다니고자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이번에는 호주에서 운전면허 따는 방법을 총 정리해 보겠습니다.  ...
편집부
| 2013-05-03 | 조회 27,514 추천수 380
운전하기 - 운전의 기초, 한국과 다른 점, 라운드어바웃[1]
만 25세 이상이면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호주 운전면허증을 발급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왔지만, 그렇다고 한국의 운전 방식이 호주에서 100% 통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볍게는 본인과 주위 사람들을 불안하게 하며, 어쩌...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5,130 추천수 496
운전하기 - 양보 Give way[1]
누가 우선인가? - 양보 Give way 누가 누구에게 양보를 할 것인가, 이 문제가 실제로 매우 중요합니다.운전면허 필기시험 문제  30 문제 중에서 앞 10 문제가 모두 양보에 관한 문제입니다. 10 문제 중 9 문제 이상...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2,439 추천수 341
운전하기 - 유턴, 속도, school zone, road work
  * U 턴 하기 (making U-turn)   실선이 그어진 중앙선을 넘어 추월할 수 없듯이, 실선 중앙선을 가로지르는 유턴도 불가합니다. 도로 중앙에 빗금 표시된 부분에서도 유턴이 불가합니다. (교차로에서) 유...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3,871 추천수 388
운전하기 - 만 7세 까지는 카시트를[1]
* 7세 이하의 아이는 카시트를   이 규정을 어기면(혹은 잘못 적용하면) 330불의 범칙금과 3점의 벌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이의 나이와 크기에 맞는 형태와 사이즈를 선택해야 합니다. 아이의 어깨선이 카시트 보...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3,356 추천수 432
운전하기 - 과속, 음주, 벌점, 안전벨트
* 과속 Speeding   규정 속도를 조금 초과한 경우(13Km/h까지), 146불의 벌금과 벌점 1점더 초과하면 벌이 조금씩 늘어 나는데,40Km/h를 넘어서면 벌금은 1026불, 벌점은 8점, 그리고 심지어 6개월 간 면허 정...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8,763 추천수 426
운전하기 - 각종 표지판 그리고 주차
* 도로 표지판  Stop, Giveway, Roundabout 표지는 윗 글에서 설명했습니다. 앞에서 설명하지 않은 도로 표지 몇 개를 더 소개하겠습니다.   Transit Lane : 아래 그림의 경우, 2명 이상이 탄 차량만 그 차선...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4,356 추천수 513
호주 자동차 보험, 교통사고 조치 요령, 보험 처리 절차
자동차 보험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이 됩니다책임보험 CTP Insurance 와 종합보험 Comprehensive Car Insurance* CTP (Compulsary Third Party) Insurance한국어로 직역을 하면 강제(의무로 가입해야 하는) 삼자(제 삼자...
편집팀
| 2013-05-03 | 조회 25,439 추천수 557
자전거 타기[1]
 90 퍼센트 이상이 위 사진과 같이 완벽한 자전거 복장을 갖추고 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자전거는 도로상에서 자동차와 동일한 권리와 의무를 갖습니다. 자전거 운전자는 자동차 운전자가 지켜야 할 모든 도로규칙을 ...
편집부
| 2013-04-29 | 조회 11,504 추천수 342
렌트하기 - 렌트의 기초, 렌트 구하기
* 렌트(Rent)란 무엇일까?   호주에는 전세라는 개념이 없습니다. 대신, 한 주 혹은 두 주 단위로 집세를 지불하는(pay rent) 렌트 제도가 있습니다. 대개 4주 분의 보증금(bond 혹은 deposit), 그리고 두 주치의 ...
편집부
| 2013-04-29 | 조회 22,709 추천수 417
렌트하기 - 계약서, 들어가기, entry conditon report[1]
  * 입주 – 계약서 Tenancy Agreement   내 application이 받아들여지면 에이전트로 부터 통지를 받고, 얼마간의 계약금을 냄으로써 정식 계약을 할 의사가 있음을 확실하게 합니다. 이후, 입주 직전...
편집부
| 2013-04-29 | 조회 12,139 추천수 401
렌트하기 - 들어가 살기, 검사 받기
* 렌트 내기   옛날 옛적에는 부동산 에이전트에 가서 돈을 내곤 했지만, 요즘은 모두 계좌 이체를 합니다. 거의 모두 2주 분씩 선불을 합니다. 영수증을 보내 주는 경우, 이것들도 차곡차곡 모아 두어서 다...
편집부
| 2013-04-29 | 조회 11,785 추천수 338
렌트 마무리하기 - 통지, 렌트 중간에 나오기, 청소, 본드
한 집에 오래 살긴 힘듭니다. 주인이 집을 팔거나, 아이가 멀리 떨어진 학교로 진학을 하거나, 기타 예기치 않은 일이 잘 생깁니다.   이제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야 하는데 그 절차는 처음과 동일합니다. 다...
편집부
| 2013-05-02 | 조회 14,222 추천수 466
렌트 - 중.저소득자를 위한 특별혜택 NRAS[1]
   NRAS는 National Rental Affordability Scheme중.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양질의 렌트 하우스를 제공하는 렌트보조제도입니다.센터링크에서 렌트보조비를 지급하는 것과는 달리, 아예 저렴한 렌트 주택을 ...
편집팀
| 2014-12-29 | 조회 13,062 추천수 422
이사 - 본드 청소, 이사업체 고르기
집을 사기 전까지, 1,2주에 한 번씩 고액의 집세를 내면서 사는 불쌍한 세입자를 더욱 힘들게 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이사입니다. 한국에서의 포장이사 문화와는 달리, 주인이 직접 짐을 싸고 푸는 것만으로도 온 식구를 일, ...
편집부
| 2013-04-28 | 조회 18,719 추천수 492
이사 - 바뀐 주소 알리기
   이사를 힘들게 하는 몇 가지 중에사소한 듯 하지만 신경 쓰이는 것이 바로 바뀐 주소 알리기입니다. 잦은 이사에 이사할 때마다 집 전화번호도 바뀌고늘 몇 군데 빠뜨려서 이전 집으로 우편물이 가곤 ...
편집팀
| 2014-07-30 | 조회 10,978 추천수 285
내 집 마련 - 구매 절차[3]
사람들에게 집이란, 그저 비 바람을 피하는 어떤 건물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내가 그랬듯이, 나의 아이들의 추억의 커다란 한 부분이 될 곳입니다. 내가 평생 버는 돈을 은행에서 이자로 가져 가는 것이 ...
편집부
| 2013-05-11 | 조회 20,608 추천수 382
교육 – 호주의 학제, 방학, 공립, 사립, 학교 생활의 특징과 차이
교육 – 호주의 학제, 학교생활의 특징과 차이     적지 않은 분들이 아이들 교육 때문에 호주에 오시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모두들 교육에 큰 관심이 있을 겁니다. 학교 생활을 눈 앞에 둔 분들이나 학교...
편집부
| 2013-05-02 | 조회 16,110 추천수 348
교육 - 학교에서 쓰이는 용어
* 학교에서 쓰는 기본 용어들을 소개합니다.    서무실(서류나 돈을 주고받는 곳) office 혹은 administration 운동장 Oval (트랙이 타원형으로 생겨서) 매점 Tuck shop 혹은 Canteen 조회 Ass...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1,320 추천수 401
교육 - 어느 학교가 공부를 잘하나? OP, QCS, NAPLAN
일단 간단히 말하면 사립학교들이 거의 공립학교보다 공부를 잘 합니다. 다 그렇진 않습니다. 많은 학부모들이 공짜라서 공립학교에 보내기도 합니다. 그러면 이왕 공짜로 보내는 김에 되도록 공부 잘하는 학교에 ...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5,668 추천수 338
교육 - 도시락 싸기
꼭 필요하고 모든 어머니들의 관심임에도 불구하고 별로 쓸 거리가 없는 코너랍니다.   먼저, 한국처럼 급식이 없어 매우 힘들어진 어머니들을 위로합니다. 다음으로는, 기본적으로 아이가 좋아하는 걸 만들어 싸 주...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2,851 추천수 438
교육 - 학교에 note 써 주기[1]
아이가 아파서 학교에 빠질 일이 어쩌다 생기기도 합니다. 그런 경우엔, 당일 아침에 학교에 전화를 하기도 하고(school absence line), 다음 날 노트를 적어서 보내기도 합니다. 학교의 내규에 따라 다릅니다. 막상...
편집부
| 2013-05-03 | 조회 11,150 추천수 520
교육 - 특목고 Queensland Academies (QA)
  QA는 10, 11, 12학년 과정으로2005년에 설립되었고국제표준 프로그램인 IB 커리큘럼으로 교육 받아호주를 벗어나 해외로 나가 공부, 활동하려는 학생들에게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Creative IndustriesHealth ...
편집부
| 2014-10-30 | 조회 10,398 추천수 359
대학 학비를 빌려준다 HECS HELP[3]
호주 대학교 학비가 무척이나 비싸죠? 여기 호주 정부에서 주는 여러 가지 혜택이 있답니다. 어렴풋이 알고 있던, 혹은 궁금했었던, 소중한 정보 알아가 볼까요.   혜택의 종류에는 HECS-HELP, FEE-HELP, OS...
편집부
| 2013-05-13 | 조회 20,002 추천수 476
Centrelink - Family Tax Benefit Part A
이 글을 읽는 시점에는 정책이 변경되었을 수 있습니다. 정책은 매년 초에 업그레이드 되며, 업데이트된 자세한 내용은 centrelink.gov.au를 참고하세요.    * Centrelink란 무엇인가? centrelink...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5,818 추천수 476
일자리 구하기 - 영문이력서/RESUME 작성요령 (워홀, 학생...)[11]
  호주에서 일자리를 찾는 것은 이 곳에서의 생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입니다. 특히 영어에 자유롭지 못하는 워홀러들의 입장에서는 이력서를 쓰는것도 힘들 때가 많이 있습니다. 영문이력서(RESUME)...
편집부
| 2013-06-18 | 조회 21,798 추천수 381
이력서 쓰기 - CV, Resume[1]
  취업도 힘든데, 이력서 쓰는 것도 만만치 않으시죠? 낯선 문서 작성에 약간의 도움이 될 정보를 소개해 드립니다. 먼저, CV는 Curriculum Vitae의 약자 입니다. 호주에서는 요즘 Resume(레주메) 라는 말 ...
편집부
| 2013-06-25 | 조회 20,945 추천수 398
신발 사이즈 고르기 - Shoe Size Conversion
호주 신 사이즈가 한국과 표기가 달라 애매해질 때는 아래의 사이즈 비교표를 참조하세요(cm와 비교) 남자는 UK 영국 사이즈를 따르고 여자와 아이들은 US 미국 사이즈를 따른다고 합니다. * 남자 사이즈 ...
편집부
| 2013-06-18 | 조회 19,565 추천수 436
한국 가실 때 300불 이상 구입물품 GST 돌려받기
  Tourist Refund Scheme이라고 합니다. 호주에 여행을 오셨거나, 호주에 있는 친지를 방문하시고 귀국하시거나, 워홀이나 학생비자를 끝내고 한국으로 돌아 가시는 분들 늘 있으시죠. 고국에 돌아갈 때 ...
편집팀
| 2015-01-30 | 조회 12,540 추천수 330
1

지갑, 가방,시계,의류,악세사리,신발..등 잡화. ...
[브톨통신]
20명 허용 6월1일로 앞당겨졌다
브리즈번스토리 | 2020-06-02
[버클리음대입시전문 기관 inBerklee] 해외...
퀼즐랜드 5월16일부터 코로나 제한조치가 ...
5월2일 토요일부터 일부 완화 나들이 낚시 ...
바뀐 생활, 어디에 돈을 더 쓰고 덜 쓰나
신발 사이즈 고르기 - Shoe Size Conversion
내 집 마련 - 구매 절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