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타이틀 호주 새내기정보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추천수 380 | 조회수 19,829

제목

호주 대중교통 이용하기 - 버스, 트레인, 택시, 시티캣, Go Card, Zone
내용

 


* 비싸고 드문 드문한 대중 교통

 

적은 사람들이 넓은 곳에 퍼져 살아서일까요?

대중 교통의 질이 좋아서 그에 맞는 비싼 대가를 치르는 것일까요?

대중 교통비는 한국의 3, 배차 간격도 드문 드문, 마을 길 속속들이 운행하지도 않습니다.

(출퇴근 시간대는 촘촘히 운영, 기타 시간대나 휴일은 드문드문)

 

* 버스 타기





그래도 버스가 그나마 동네 곳곳마다 다닙니다. 버스 타기의 기초를 살펴 보겠습니다.

 

- Go Card 구입;




 

대중 교통 이용에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자 카드입니다. 인터넷 등으로도 주문할 수 있지만
기차역, 가맹점(7-Eleven, news agency )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처음 구입할 때 카드 보증금과 최초 충전 금액을 지불해야 합니다.

어린이, 학생, 노인 등을 위한 할인(Concession) 카드가 있습니다.

- 혹은 종이 티켓?
 




Go Card
가 도입되기 이전까지 사용되던 방법으로 현재 병행해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버스를 탈 때 버스 기사에게서 돈을 주고 발급을 받거나, 기차역 등에서 발급 받을 수 있는 조그만 티켓으로, 편도, 왕복, 일일 사용권 등을 끊을 수 있습니다. 버스 기사가 물어 볼 때 뒤에 줄 서 있는 사람들의 압박감을 느끼면서도 순발력 있게 대답해야 합니다.

 

- Go Card사용하기
 

Go Card를 확보하셨다면 다음은 매우 쉽습니다.

탈 때 대고, 내릴 때 댑니다. 요금은 이 두 번의 으로 자동 계산됩니다.
내리는 띡을 잊으셨다면... 좀 비싼 요금(최대요금)을 내셔야 합니다.

일정 기간 일정 횟수 이상을 타면(일주일에 9회) 다음부터는 무료 승차입니다. 문론 고카드는 평소처럼 사용하셔야 합니다. 



- 환승, 갈아타기 transit
 

목적지까지 한 번의 버스로 갈 수 없다면, 갈아타기를 하셔야 합니다.

Go Card를 가졌다면 타고 내릴 때 대 주기만 하면 다 해결되며, 종이 티켓은 잃어 버리지 말고 목적지까지 들고 다니며 보여 주어야 합니다.

환승은 버스 뿐만 아니라, 트레인, 시티캣(, 나중에 설명합니다) 간에도 적용됩니다.

갈아타는 기간이 너무 길어지면(갈아타다가 중간에 친구를 만나 커피 한 잔?) 환승할 수 없습니다.

 

- (Zone) 개념
 

시티를 기준으로 해서 멀어질수록 존은 1,2,3,4 불어납니다.

존을 넘어 멀리 여행할수록 요금은 비싸집니다.
 

 




* 트레인 이용하기





트레인 역이 근처에 있다면, 트레인을 타는 것도 좋은 선택. 더 낭만적인가요?

버스도 마찬가지지만 트레인 망 역시 시티를 중심으로 거미줄처럼 뻗어 있습니다.
시티에서 출발 또는 시티를 목적지로 여행한다면 모든 대중 교통은 훨씬 편리해집니다.


Go Card
를 들고 있다면 스캐너에 대는 요령은 동일합니다.
단, 트레인이 아닌 역(출입구)에서 스캔합니다.

종이 티켓을 발행 받으셨다면 몸에 잘 지니고 다니시다가 가끔 있는 불신검문에 대비하셔야 합니다.
티켓 없이 차를 타고 다닐 수도 있지만, 걸리면 30배의 벌금을 물게 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 낭만의 시티캣 타 보기
 




대중 교통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멋진 교통 수단. 바로 시티캣(CityCat)입니다.

브리즈번 강을 타고 다니며 유람을 하다가 이곳 저곳에 있는 터미널로 탔다 내렸다 할 수 있습니다.

수상 운송 수단의 역할이 줄어든 현재의 시점에도 여전히 멋스럽게 운행됩니다.

 

- Cat? 웬 고양이?
 

강에 떠 다니니까 차라리 오리나 거북이로 하지, 웬 고양이지?

선체와 물이 맞닿는 부분이 하나로 되어 있지 않고(mono hull) 좌우 양쪽으로 나누어진 배의 형태를 Catamaran 이라고 합니다. 이것을 줄여서 Cat이라고 이름 지은 것이죠. 센스가 돋보입니다.
한국어로 하면 쌍동선 정도 (그러고 보니 중국어에 가깝군요)

원래 수상 운송 수단의 이름은 City Ferry, Catamaran 형태가 아닌 조그만 구식 배도 아직 함께 운행되고 있습니다.

 

* 대중 교통의 모든 것을 한 눈에 Translink





 
버스, 트레인, 시티캣 등의 모든 정보가 한 곳에 있습니다. translink.com.au

특히 journey planner 가 유용한데, 출발지와 도착지, 그리고 이용하고 싶은 시간만 입력하면
어떻게 걸어서 어디로 가서 몇 번 버스를 타고 어디 내려서 뭘로 다시 갈아타고 다시 어디서 내려서 어디로 걸어갈지, 요금이 얼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다 알려 줍니다.


각 교통 수단의 노선도와 시간표도 제공합니다.

모바일 버전도 깔끔하게 되어 있습니다.


* 브리즈번 시에서 제공하는 대중교통 이용 안내 영상

추천 목록
1.132.***.187 2016-05-14 20:45:09
수정 | 삭제 | 답글

좋은정보 감사해요ㅎㅎ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694977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호주 브리즈번의 초간단 소개 - 위치, 인구, 날씨, 시차, 물가, 화폐, 역사, 그리고 ...[3]
* 호주 제 3의 도시 호주에서 시드니, 멜번에 이어 세 번째로 큰 도시 브리즈번은 호주 동해안 중심에 위치해 있습니다.    * 뭐라고 읽죠? 브리즈번? 브리스번? 브리스베인?  ...
편집부
| 2013-04-23 | 조회 22,378 추천수 395
호주의 다른 점 초간단 소개 - 반대인 것들, 전기, 각종 표기, 남십자성[3]
* 반대로 반대로 잘 알고 왔음에도 한참 동안 헷갈립니다.차도 반대로 다니고, 운전석도 반대, 깜빡이와 와이퍼도 반대.씽크대의 물도 반대로 돌아 내려가고, 담쟁이 넝쿨도 반대로 휘어 감는답니다.집은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2,566 추천수 392
호주의 간단한 예절[7]
* 말할 때 눈을 보라상대방의 말을 존중하고 있다는 표시입니다.상대방이 나에게 이야기할 때 눈을 보고 있지 않으면 자신의 말을 귀 기울여 듣지 않는다고 생각하여 불쾌히 여기며, 어떤 경우에는 말을 중단하...
편집부
| 2013-05-12 | 조회 16,619 추천수 472
호주 오기 전에 미리 할 일 - 영어 이름 짓기
* 여권 만들기 전에 먼저 이름을 다듬자   여권에 적힐 내 이름은 평생 나를 따라다닐, 아마 평생 고치기 힘든 이름이 될 것입니다. 나중에 이름을 고친다고 해도 이전 이름은 평생 나를 따라 다니...
편집부
| 2013-04-23 | 조회 13,144 추천수 402
호주 오기 전에 할 일 - 임시 숙소 정하기
호주에 도착했는데 어디로 갈지 모르겠다면 좀 난처합니다. 내 보금자리를 정하기 전, 임시로 몇 일 어디서 묵을지 생각하고, 정하고 옵니다.   * Backpackers 호텔, 모텔이 비싸 보인다면 Backpac...
편집부
| 2013-04-23 | 조회 11,483 추천수 457
호주 오기 전에 할 일 - 공항 픽업 정하기
* 택시 타기 정해진 숙소의 정확한 주소를 택시 기사에게 준다면 택시를 타고 가실 수 있습니다. 택시 요금은 한국보다 훨씬 비쌉니다. 공항에서 시티로 이동한다면 20분 정도 걸리는데 요금은 약 40-50불 정도...
편집부
| 2013-04-25 | 조회 11,959 추천수 510
고립에서 탈출 - 호주 휴대폰 개설, 그리고 인터넷 070 전화
* 모바일(폰)이라 부른다. 한국에서 쓰시던 휴대폰은 호주에서 심카드(SIM card)만 바꿔 끼워 쓸 수 있습니다.한국에서는 핸드폰,휴대폰이라 하고, 호주에서는 Mobile Phone, 줄여서 Mobile이라고도 ...
편집부
| 2013-04-19 | 조회 11,705 추천수 367
자금 통로 확보 - 은행 계좌 개설
 아무래도 은행에 돈이 없으면 불안하고 위축됩니다.한국에서 돈이 올 통로를 마련해야죠?신용카드가 있더라도 현금이 필요할 때가 있는 법입니다.은행계좌를 만들고 호주에서 필요한 신용도 만들어 볼까요?&nb...
편집팀
| 2013-04-26 | 조회 13,054 추천수 468
먹고 살기 - 호주 슈퍼마켓[1]
자, 어쩌면 그 무엇보다 먼저 해결해야 할 것이 이 먹을 일입니다. 호주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일 중 하나입니다. 너무 염려 말고 부딪혀 보세요. 기본적인 영어 표현들도 조금 다루어 보겠습니다.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3,405 추천수 410
먹고 살기 - 한국 식품점
호주 식품들만 먹고 살 수 있는 한국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한국 보단 비싸지만, 다행히 대부분의 필수 한국 식품들을 일명 ‘한국 식품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식품 뿐 아니라, 각종 생활용품과, 어쩌...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7,574 추천수 387
보금자리 구하기 - 쉐어냐 홈스테이냐[1]
  * 용어 해설 : 쉐어(share)는 자취, 홈스테이(homestay)는 하숙   원래 쉐어의 의미는 한 집을 (가족이 아닌) 여러 명이 거주비를 나누어 내며 한 곳에 거주하는 형태를 말하고, 홈스테이는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1,699 추천수 451
호주에서 운전할 준비 - 한국 면허증 공증 받기, 한국 면허증으로 호주 면허증 받기
 * 운전면허증 번역 공증 -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운전할 수 있나?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운전면허증은 한글로 되어 있으므로, 자격을 갖춘 번역사(NAATI라고 합니다, 나띠)가 영어로 번...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5,744 추천수 511
호주에서 운전할 준비 - 중고차 구입하기
 * 한국보다 운전하기 좋은 환경 복잡한 시티가 아니라면 호주에서 운전하기는 한국보다 매~우 쉽습니다.매너도 좋고, 차선도 넓고, 주차도 쉽고, 길에 차 댈 자리도 모자라지 않습니다. 그리고 하나...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9,536 추천수 405
호주에서 일할 준비 - TFN(세금번호) 등록[1]
  * 주민등록번호 대신 TFN(Tax File Number)? 아시는 분은 아시지만 호주에는 주민등록증이 없습니다. 주민등록이 없으니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것이 당연합니다. 한국에서 함부로 주민등록번호를 ...
편집부
| 2013-04-27 | 조회 11,741 추천수 347
호주에서 일할 준비 - 화이트 카드 만들기[6]
[ 이 글은 브톨통신에 후레쉬님이 작성한 글을 정보게시판으로 가져온 것입니다 ]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화이트 카드가 뭔지, 어떻게 따는지 등등... 궁금해 하시더군요. 더욱이 ...
후레쉬
| 2014-01-24 | 조회 23,389 추천수 382
호주 대중교통 이용하기 - 버스, 트레인, 택시, 시티캣, Go Card, Zone[1]
 * 비싸고 드문 드문한 대중 교통 적은 사람들이 넓은 곳에 퍼져 살아서일까요? 대중 교통의 질이 좋아서 그에 맞는 비싼 대가를 치르는 것일까요?대중 교통비는 한국의 3배, 배차 간격도 드문 드문,...
편집부
| 2013-04-26 | 조회 19,829 추천수 380
Certified Copy 를 제출하라? - JP 공증 받기
한국에선 볼 수 없었던 매우 생소한 제도 중 하나가 바로 이 JP 공증입니다. 이미 여러분은 다수의 원본 문서를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여권, 졸업증명서, 운전면허증, 은행에서 받은 Statement, ...
편집부
| 2013-08-07 | 조회 17,184 추천수 411
호주의 신기한 동물, 위험한 동물[2]
호주에서 여러분이 마주칠 신기한 동물들을 소개합니다.   포썸 Possum     작은 유대류의 일종으로 주택가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살며, 때로는 너무 깊숙히 들어와 살기도 합니다. 꼬리 길...
편집부
| 2013-04-30 | 조회 19,505 추천수 368
호주에서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과일들[2]
한국 분들이 즐겨 찾으시는 과일들로 소개합니다.* 아보카도 Avocado아이들 주먹만한 크기에 특유의 기름진 연두빛 과육과 커다란 씨진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그냥 배어 먹는 법은 잘 없고, 다른 것과 어...
편집부
| 2013-05-11 | 조회 14,288 추천수 482
호주 오면 제일 처음 해 보고 싶었던 바베큐
꼭 해 보고 싶었던 바베큐 시원한 야외에서, 탁 트인 잔디밭에서, 바다가 보이는 곳 해변 앞에서 해 보고 싶었던 바비큐 호주에서 반드시 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조금 규모가 있...
편집부
| 2013-05-12 | 조회 12,943 추천수 498
1

자동차, 하우스 윈도우 썬팅, 틴팅
[브톨통신]
주간 브리즈번 12월 첫주
브리즈번스토리 | 2019-12-06
목금토 더위 주의 37도 38도
스쿨리 파티 18세 남 호텔 발코니에서 떨어...
여성 속옷 훔친 범인 집에 1000벌 발견
주간 브리즈번 11월 마지막 주
교육 – 호주의 학제, 방학, 공립, 사립, 학교...
대학 학비를 빌려준다 HECS HEL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