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타이틀 호주 현장뉴스
쓰레기 생분해 일석이조 전기 만들자
햄버거의 고기가 어디서 오는지 알고 싶지 않은 것처럼, 우리집을 벗어난 쓰레기가 어디서 머무는지도 알고 싶지 않습니다.문 밖에만 놔두면 고맙게 사라져 주는 냄새나는 쓰레기, 우리 눈에 잘 뜨이지 않는 곳에 파묻어 두고 파묻어 두...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11 |
조회495
운전자 바꿔치기 걸려 보험금 등 66만불 물게 된 집
2013년에 North Stradbroke Island에서 충돌사고가 있었습니다. 대만에서 온 가족이 토요타 타라고 승합차를 타고 Blue Lake로 가던 길에 마주오던 4WD 차를 박은 사고인데요, 사고를 낸 타라고 쪽 가족이 RACQ 보험사로부터 40여만불의 ...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8 |
조회674
상습 응가맨 딱 찍혔다
이런 행위도 무슨 정신질환인가요? Greenslopes의 한 공동주택 길, 일년에 30번 정도 어두운 밤에 응가를 남겨두고 가는 사람이 딱 찍혔습니다. 마치 동물의 세계에서 어둠 속에 위장하고 기다리는 카메라맨처럼, 작정하고 기다리던 사람...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7 |
조회733
33살 생일날 떠난 캐롤라인[1]
어제(화요일) 아침에 세상을 떠난 캐롤라인입니다. 33살 생일을 맞이한 캐롤라인은 평상시의 일과처럼 아침 일찍 집을 나서 조깅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도 한 두 번은 지나쳤을 만한 곳, Chelmer의 Bridge Street와 Honour Avenue 교차로...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6 |
조회1,165
독감백신보다 효과적인 두가지
주위에 훌쩍이거나 콜록거리거나 드러누워 못 나오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 면역이 저하되는 그런 계절인가 봅니다.올해 독감 예방접종 하셨나요? 국민이 질병에 걸리면 이를 치료하기 위한 국가적인 비용이 늘기 때문에, 그래서라도 국...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5 |
조회608
주말 고속도로 역주행 2건, 2명 사망
역주행을 하다니요. 그것도 고속도로에서. 지난 주말 퀸즐랜드에서 일어난 두 건의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로 각각 1명씩 2명이 사망을 했습니다. 죽은 사람은 옆이나 뒤에 타고 있던 사람이고 사고를 당한 운전자나 사고를 낸 운전자는 다...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4 |
조회741
공항에 버려지는 차 많아졌다
올 한 해에 브리즈번 공항에 버려진 차는 총 33대, 지난 해와 그 지난 해의 17대, 13대보다 많아졌다고 합니다. 만약, 고물차를 타고 와서 호주를 떠나는 사람이 가장 차를 놓고 버리고 가기 좋은 곳이 있다면 그건 공항이 아닐까요...
브리즈번스토리
| 2018-06-01 |
조회762
빨간불에 좌회전 오히려 줄어든다
호주(퀸즐랜드)는 교차로에서 빨간불이면 좌회전이 원칙적으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한국이 빨간불에 조심조심 우회전이 가능한 것과 다른 규정이죠. 그런데 2013년부터 시범을 거쳐 일부 지역에서 빨간불 좌회전이 허용되고 있었는데, 당...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31 |
조회679
유턴금지표시 간단하게 개선된다
교차로 신호등 앞에 붙어 있는 이런 표지, 다른 표지판과는 달리 그림이 없고 긴~ 글이 써져 있습니다. 유턴을 하지 말란 말인가 해도 된단 말인가 주저하게 만드는 표지판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반면 유턴해도 된다는 표지는 간...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30 |
조회959
브리즈번 남부 홍역 주의
5월 22일 인도 델리에서 출발, 태국 방콕을 경유해 브리즈번 공항으로 도착한 한 아이가 홍역이랍니다. 멸종?한 것 같은 홍역이 호주 외부에서 유입되면 보건 당국은 이의 전염을 막기 위해 매우 노력합니다.MMR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9 |
조회547
에어백 리콜 백만대 추가
수류탄이 무서운 건, 커다란 폭발음과 화염 때문이 아니라 폭발과 함께 사방으로 날아가는 파편 때문입니다.전 세계적으로 180건의 상해와 18건의 사망을 불러온 Takata 에어백은 에어백 폭발 팽창시에 금속 조각이 튀어 나와 사람에게 ...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8 |
조회606
사람 죽인 게 다 이 가지 때문이다
작년에 이웃을 총으로 쏴 죽여 살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Russo씨(55), 재판이 진행되면서 고의적 살인이 과실치사로 바뀌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 사연은 이렇습니다.빅토리아 주 시골에 사는 Russo, 장전한 총을 들고 이웃집 Caland...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6 |
조회521
옵터스 고객기만죄로 1.5밀리언 벌금
NBN(호주고속인터넷망)이 호주 전국에 도입될 시점, 기존망이 서비스가 중지되고 NBN으로 전환이 되는 안내를 하면서 옵터스가 약 14,000명의 고객에게 그 시점을 촉박하게, 필요한 시점보다 일찍 안내함으로써 결과적으로 75만불 정도의...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3 |
조회724
시티에서 버스에 치여 여성 사망[2]
화요일 이른 아침 7시, 길을 건너던 한 여성이 노선 버스에 치여 현장에서 사망했습니다. 위치는 Ann Street와 Warf Street이 만나는 교차로, 주변 도로가 통제되었다가 9시 경 다시 개방되었습니다.수사가 진행중인데, 누구의 과실인가...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2 |
조회1,078
외출했다 돌아온 집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젊은 여대생 3명이 어울려 사는 집이었습니다. 지난 토요일 새벽에 투웅의 한 작은 주택이 전소된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 집에 사는 사람은 23살 테스와 두 친구들, 불금?을 보내려 시티 벨리에 갔던 세 친구는 자기집 옆에 사는 친구가 ...
브리즈번스토리
| 2018-05-21 |
조회659
1
2
3
4
5
6
7

구름